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귀농사모




오늘:
12,488
어제:
21,300
전체:
2,725,833
귀농사모

1. 자유게시판은 아무나 자유롭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2. 정치적인 내용이나 종교적인 내용은 지양해주시기 바랍니다.
3. 하루 2회이상 연달아 글을 오리시는 것을 제한합니다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조회 수 13615 추천 수 0 2013.10.29 01:43:04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하지만 외로움은 다른 사람에 의해서라기보다는 스스로가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이러한 외로움은 마음은 있으나 정작 여러 가지 주변 상황이나 여건에 의해 좌절했을 때 생기는 마음의 병이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나를 외면하거나 따돌려서가 아니라 본인 스스로 주변 사람을 피한다.

 이렇게 외로움은 힘든 상황을 더 악화시키거나 덧난 상처를 더 크게 키운다.

1.JPG


 젊은 날에는 외로움이 선택일 수 있지만 늙은 사람에게는 어쩔 수 없이 겪게 되는 슬픔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살아온 지난날에 대한 반성이나 후회가 시간이 지나가도 고칠 수 없는 절망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외로움을 느끼면 느낄수록 점점 더 움츠려들기 마련이다.

 외로움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닫힌 마음부터 먼저 열어야 하는데, 문제는 주변에 그것을 풀 수 있는 대상이 없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외로움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싫든 좋든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스스로 마음을 열고 문제에 뛰어들어야 한다.


 왜냐하면 스스로 외롭다고 여길수록 세상을 향한 마음 역시 닫혀가기 때문이다.

 당신이 외로우니까 내가 위로가 되어 줄게 하는 사람보다 도리어 귀찮게 여기는 사람이 태반일 것이다.

 마음먹기에 따라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지듯이 스스로 외로움을 느낄수록 즐겁게 살려는 노력을 더 많이 해야 한다.

 스스로 아무리 아파도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세상의 그 어느 누구라도 대신 할 수 없다.

 외로움이 사람과의 벽을 만들고 일의 한계를 만들기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정신이 아무리 강해도 육신의 힘을 빌리지 않으면 의지를 실천하기란 어렵다.

 흔히 육신은 정신을 담는 그릇이라고들 하지만, 육신이 정신을 담을 만큼 건강 역시 담보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므로 정신과 육신은 둘이 아닌 하나를 이룰 때 비로소 사람으로서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1.JPG

 정신의 힘이 강하면 의지의 실천이 되지만, 육신의 힘이 강하면 욕망의 포로가 되기 싶다.

 이와 같이 외로움이라는 것도 정신이 육신을 컨트롤하지 못함으로써 생기는 것일 게다.


 외로움을 타는 사람은 세상에 대한 불만을 마음으로 말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모든 근심과 걱정을 자신의 탓으로 여기는 사람이다.

 그렇게 마음으로 시를 쓰고 마음으로 눈물을 흘리며 마음으로 슬픔이란 술을 마시는 것이다.

 젊은 날의 외로움은 인생의 가치를 높이는 사색이 될 수 있지만, 늙어서의 외로움은 지난 인생마저 지울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외로움도 따지고 보면 일종의 기대요 집착이므로 다른 것과 비교하려는 욕망에서 벗어나야 한다.


 외로움을 벗어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그것은 자신이 하고 싶은 것 마음이 원하는 것만 하면 된다.

 너무 결과에 연연하지 말아야 하며, 남의 입장이나 생각을 이해하고 배려하겠다는 얄팍한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리고 매일매일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의무나 책임으로 여기지 말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면 된다.

 소중한 사람이라 해서 그들의 삶마저 자신이 감당하겠다는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골살이관련 싸이트 모음 (전국) [가져옴] 지기 2016-09-21 103625
공지 홈피 용량및 접속자증가로 인해 사진 업로드는 금 합니다_링크를 사용바랍니다 지기 2016-05-11 102510
92 가입인사 반갑습니다 블루스카이 2014-05-14 8734
91 힐링전원마을 늘숨명상마을 분양안내 지민맘 2014-04-08 15124
90 각종전선 소개합니다 (주)코네스 2014-02-28 12437
89 홍성에 있는 산.논.밭 을 싸게 팝니다. chro 2014-02-12 16035
88 아... 말을 어떻게 꺼내야 할지... 어떻게 2014-02-04 13173
87 “들어와!”…친구에 ‘우산’ 씌워주는 개구리 포착 kwinong35 2014-01-29 12001
86 어느 부부의 75년 사랑 하이스 2014-01-28 10308
85 흔한 거짓말 Mr.Kim 2014-01-28 13370
84 새우 양식에 관심 많은 귀농 준비생 입니다 시설 및 설비 견적을 알고 싶은데 도움 주실분....... marinboy 2013-11-17 13163
83 귀농귀촌교육 무료 교육정보 2013-11-11 12799
82 현대판 이끼, 무서운 두 마을 멜리타 2013-11-05 10763
81 수퍼 호박 수확 했습니다 [1] 김천 2013-11-05 11989
80 귀농해서 드는 초기 비용 kwinong35 2013-11-04 13027
79 식인종과 과일 아지랑이피는봄 2013-11-03 13104
78 초대형 거울 덕분에 겨울에도 햇빛을 볼 수 있게... 마을 주민 2013-10-31 10617
77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자. file kwinong35 2013-10-31 11398
76 답을 대지로 지목 변경하려면 어떠한 절차와 비용이 드는지 알고 싶습니다. [1] 이명숙 2013-10-31 19289
75 땅 일부를 점용하고 있는 이웃의 비닐 하우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1] rikia 2013-10-31 14520
74 화목난로 땔감구합니다 - 울산 명천미가 2013-10-31 11928
73 올핸 감이 많이 달렸네요 alberto 2013-10-30 10631
72 고구마 추수 한 샷 이풍년 2013-10-30 10447
71 농민은 없는 '무늬만 직거래 장터' 판쳐… 비싸고 품질도 낮아 kwinong35 2013-10-29 10931
»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file 지난날에 2013-10-29 13615
69 산수유씨 제거방법 및 요령-허약한 콩팥의 생리기능 강화와 정력증강효과 kwinong35 2013-10-28 13309
68 화분에 심은 더덕이 이렇게 잘 자랐습니다 더덕사랑 2013-10-28 10886
67 이런 집을 짓고 살고 싶다~ ㅇ 황토사랑 2013-10-26 10126
66 ★암을이긴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 ★ (펌) 사랑 2013-10-26 10928
65 귀농 생활 - 아이들처럼 살아야.. 시골살이 2013-10-25 10712
64 곤충 바 개업 뉴스Y 2013-10-25 10684
63 향기좋은 따뜻한 coffee 한잔과 함께... file 철우아빠 2013-10-25 13579
62 포기할 수 있을 때 시작하라 지기 2013-10-25 10918
61 망둥어가 풍년입니다 바 다 랑 2013-10-25 17061
60 올해 처음 감을 땁니다 file 지기 2013-10-24 14079
59 가입인사 - 반갑습니다. 철우아빠 2013-10-24 10148
58 가을을 만나 함께 숨쉬고 .. 눈빛 2013-10-24 12821
57 의사도 말해 주지 않은 건강 10계명 건강 2013-10-24 13288
56 오늘 마늘을 파종했습니다. 구름 2013-10-22 12925
55 늦서리태는 언제 여물려나~~^? 민하아빠 2013-10-22 10129
54 귀농!! 귀농!!= 더 생각하시고... 귀촌! 귀촌!= 돈 걱정없는 사람은 귀촌하세요 희망피라밋 2013-10-21 11000
53 이 기막힌 사랑 ! kook 2013-10-21 974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