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귀농사모




오늘:
87
어제:
136
전체:
3,089,758
귀농사모

1. 자유게시판은 아무나 자유롭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2. 정치적인 내용이나 종교적인 내용은 지양해주시기 바랍니다.
3. 하루 2회이상 연달아 글을 오리시는 것을 제한합니다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조회 수 16165 추천 수 0 2013.10.29 01:43:04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하지만 외로움은 다른 사람에 의해서라기보다는 스스로가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이러한 외로움은 마음은 있으나 정작 여러 가지 주변 상황이나 여건에 의해 좌절했을 때 생기는 마음의 병이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나를 외면하거나 따돌려서가 아니라 본인 스스로 주변 사람을 피한다.

 이렇게 외로움은 힘든 상황을 더 악화시키거나 덧난 상처를 더 크게 키운다.

1.JPG


 젊은 날에는 외로움이 선택일 수 있지만 늙은 사람에게는 어쩔 수 없이 겪게 되는 슬픔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살아온 지난날에 대한 반성이나 후회가 시간이 지나가도 고칠 수 없는 절망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외로움을 느끼면 느낄수록 점점 더 움츠려들기 마련이다.

 외로움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닫힌 마음부터 먼저 열어야 하는데, 문제는 주변에 그것을 풀 수 있는 대상이 없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외로움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싫든 좋든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스스로 마음을 열고 문제에 뛰어들어야 한다.


 왜냐하면 스스로 외롭다고 여길수록 세상을 향한 마음 역시 닫혀가기 때문이다.

 당신이 외로우니까 내가 위로가 되어 줄게 하는 사람보다 도리어 귀찮게 여기는 사람이 태반일 것이다.

 마음먹기에 따라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지듯이 스스로 외로움을 느낄수록 즐겁게 살려는 노력을 더 많이 해야 한다.

 스스로 아무리 아파도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세상의 그 어느 누구라도 대신 할 수 없다.

 외로움이 사람과의 벽을 만들고 일의 한계를 만들기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정신이 아무리 강해도 육신의 힘을 빌리지 않으면 의지를 실천하기란 어렵다.

 흔히 육신은 정신을 담는 그릇이라고들 하지만, 육신이 정신을 담을 만큼 건강 역시 담보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므로 정신과 육신은 둘이 아닌 하나를 이룰 때 비로소 사람으로서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1.JPG

 정신의 힘이 강하면 의지의 실천이 되지만, 육신의 힘이 강하면 욕망의 포로가 되기 싶다.

 이와 같이 외로움이라는 것도 정신이 육신을 컨트롤하지 못함으로써 생기는 것일 게다.


 외로움을 타는 사람은 세상에 대한 불만을 마음으로 말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모든 근심과 걱정을 자신의 탓으로 여기는 사람이다.

 그렇게 마음으로 시를 쓰고 마음으로 눈물을 흘리며 마음으로 슬픔이란 술을 마시는 것이다.

 젊은 날의 외로움은 인생의 가치를 높이는 사색이 될 수 있지만, 늙어서의 외로움은 지난 인생마저 지울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외로움도 따지고 보면 일종의 기대요 집착이므로 다른 것과 비교하려는 욕망에서 벗어나야 한다.


 외로움을 벗어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그것은 자신이 하고 싶은 것 마음이 원하는 것만 하면 된다.

 너무 결과에 연연하지 말아야 하며, 남의 입장이나 생각을 이해하고 배려하겠다는 얄팍한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리고 매일매일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의무나 책임으로 여기지 말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면 된다.

 소중한 사람이라 해서 그들의 삶마저 자신이 감당하겠다는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골살이관련 싸이트 모음 (전국) [가져옴] 지기 2016-09-21 129955
공지 홈피 용량및 접속자증가로 인해 사진 업로드는 금 합니다_링크를 사용바랍니다 지기 2016-05-11 126959
73 올핸 감이 많이 달렸네요 alberto 2013-10-30 12509
72 고구마 추수 한 샷 이풍년 2013-10-30 12247
71 농민은 없는 '무늬만 직거래 장터' 판쳐… 비싸고 품질도 낮아 kwinong35 2013-10-29 13025
»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file 지난날에 2013-10-29 16165
69 산수유씨 제거방법 및 요령-허약한 콩팥의 생리기능 강화와 정력증강효과 kwinong35 2013-10-28 15755
68 화분에 심은 더덕이 이렇게 잘 자랐습니다 더덕사랑 2013-10-28 13000
67 이런 집을 짓고 살고 싶다~ ㅇ 황토사랑 2013-10-26 12075
66 ★암을이긴 사람들의 공통적인 특징 ★ (펌) 사랑 2013-10-26 13059
65 귀농 생활 - 아이들처럼 살아야.. 시골살이 2013-10-25 12839
64 곤충 바 개업 뉴스Y 2013-10-25 12655
63 향기좋은 따뜻한 coffee 한잔과 함께... file 철우아빠 2013-10-25 16115
62 포기할 수 있을 때 시작하라 지기 2013-10-25 12981
61 망둥어가 풍년입니다 바 다 랑 2013-10-25 19536
60 올해 처음 감을 땁니다 file 지기 2013-10-24 16558
59 가입인사 - 반갑습니다. 철우아빠 2013-10-24 11986
58 가을을 만나 함께 숨쉬고 .. 눈빛 2013-10-24 15395
57 의사도 말해 주지 않은 건강 10계명 건강 2013-10-24 16009
56 오늘 마늘을 파종했습니다. 구름 2013-10-22 15564
55 늦서리태는 언제 여물려나~~^? 민하아빠 2013-10-22 12120
54 귀농!! 귀농!!= 더 생각하시고... 귀촌! 귀촌!= 돈 걱정없는 사람은 귀촌하세요 희망피라밋 2013-10-21 13146
53 이 기막힌 사랑 ! kook 2013-10-21 12197
52 65세에 귀촌한 사람입니다 [1] 정작가 2013-10-21 16023
51 작은 텃밭에서 수확한 작두콩 소개합니다 딸뜨망 2013-10-19 13276
50 다리가 바빠야 오래 산다 튼튼 2013-10-18 13784
49 올 해의 콩 농사 - 주의 사항 지기 2013-10-17 13213
48 안녕 하세요 . [1] ~운암~ 2013-10-17 15437
47 벽난로 앞에서 겨울을 기다립니다 [2] 전원의편지 2013-10-17 14563
46 가고는 싶은데.. 어디로 가야할지 막막한게 귀농인것 같네요. 오늘도 고민중 2013-10-16 13482
45 원두커피찌꺼기; 여러 가지로 재활용이 가능하답니다 원두커피 2013-10-16 13341
44 움직이는 쥐덫 [1] 서생원 2013-10-16 18154
43 어패류를 자주 먹는 남성은 당뇨병 발병 위험이 27% 줄어든다 생선 2013-10-16 15252
42 농작물은 농부의 발걸음 소리를 듣고 자란다 은둔자 2013-10-15 12156
41 9 가지는 하지 말기.. 얼굴 2013-10-15 13184
40 들깨는 언제 베는게 적당한가요? 겨울에 좋은가요 [1] 은색 2013-10-15 18526
39 지난주말에 강원도 다녀왔어요 은행나무 2013-10-15 14270
38 귀농 각자 욕심들이 많아서 귀농을 빨리들 못합니다. 청솔 2013-10-15 14252
37 문경지역 오미자 농사를 배우고 싶습니다. 예방이 2013-10-15 15791
36 귀농 하려고 하는데 예산을 얼마 정도로 잡아야 할까요? [2] 강원도 2013-10-14 18130
35 대구아파트에 투기한 놈들 덜덜... 외지인 2013-10-14 14242
34 현재까지 알아본 것중에 최고금리 주고받고 2013-10-14 1419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