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귀농사모




오늘:
14
어제:
117
전체:
3,089,549
귀농사모

1. 자유게시판은 아무나 자유롭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2. 정치적인 내용이나 종교적인 내용은 지양해주시기 바랍니다.
3. 하루 2회이상 연달아 글을 오리시는 것을 제한합니다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오라는 곳은 많아도 갈 곳이 없는 것이 '귀농 희망자'의 고민이다. 지자체마다 여러 가지 '유인책'을 내세우며 손짓을 하는데 막상 마음을 정하려고 하면 꼭 한 두 가지씩 걸린다. 위치가 좋으면 땅이 비싸고 좋은 빈집이 있으면 너무 마을에 붙어있어 탈이다. 지방정부의 지원은 괜찮은데 지원 항목이 썩 구미에 당기지 않는다. 싼 땅이 있어 가 봤더니 길이 없는 맹지고, 아는 선배가 있는 곳은 땅과 집이 너무 떨어져 있다. 대개 이런 식이다.

아무리 복잡한 변수가 있어도 손에 쥔 돈만 많으면 선택지는 열려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사람들은 돈이 모자라서 겪는 시련도 있지만, 그보다는 과다한 욕심에서 비롯되는 심리적 좌절과 분노로 삶이 무너지는 경우가 더 많다


귀농지 선택의 첫째는 농촌에 농사지으러 가는 것인지, 애들 교육 때문에 가는 것인지, 펜션 하나 지어서 산촌을 찾는 도시인 휴식처 제공하며 유유자적하러 가는 것인지가 먼저 정해져야 한다. 그리고 그 기준을 근거로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 뭐든 기준이 중요하다. 건강 때문에 가는가, 노후를 편안히 보낼 전원생활이 목적인가... 주요한 측면과 부수적인 측면을 잘 가늠해야 한다는 말이다.

아이도 키우고, 농사도 짓고, 돈벌이도 하고 싶은가. 건강도 회복하고? 얼마든지 그럴 수 있다. 그렇다면 그것들의 우선순위를 차례차례 번호로 매겨보자. 물 좋고 정자 좋은 곳은 없는 법이고 있더라도 함정이 있기 마련이니 그렇다.

땅값은 싸고, 사철 흐르는 물이 있으며 뒷산이 제법 큼지막하게 있는 곳을 찾으면 결코 안 된다. 그런 곳을 남들 오라고 남겨 둘 사람들은 없기 때문이다. 있다면 하늘이 내려 주시는 축복이라 생각해서 양보하고, 없으면 없는 대로 이 역시 하늘이 내려 주시는 은총으로 생각하는 게 좋다. 그것이야말로 시골살이할 사람이 갖춰야 하는 중요한 마음가짐이라 본다.

자녀 교육 때문에 시골을 택하는 것이라면 다시 한 번 더 목표를 구체화하자. 냇가에서 가재도 잡으면서 기존 체제의 제도권 교육의 실리도 챙기려고 한다면 면 소재지나 읍 단위의 귀농지를 찾아보길 권한다.

인위적인 작용을 최소화한 자연농업을 하러 가는 시골이라면 버려진 땅, 잡초는 물론 잡목이 우거진 산골이 좋다. 지자체의 어떤 지원에도 눈길을 돌리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애들 교육도 자연 학교, 생활 학교를 염두에 두고 집 살림에서 배우고 익히게 하면 어울린다.


빈집을 고쳐 사는 것이 최고


이러다가 구석진 땅이나 빈집 한 채를 만나면 더할 나위 없는 행운이라고 할 수 있다. 연습살이를 잘하면 주민들이 서로 "이 땅 사라" "내 집 사라"고 하는 법이고, 바가지를 쓸 염려도 없다. 되레 고맙다는 말까지 듣게 된다. 억지로 낚아채듯 외지 사람이 논밭 사고, 빈집을 사들이면 두고두고 동네 사람들의 원성을 사기도 한다.

이 참에 집에 대해 말하자면, 집은 빈집을 하나 사서 고쳐 살기를 권한다. 건축자잿값이 보통이 아니기 때문이다. 기름값이 오르니까 석유합성화합물이 대부분인 건축자잿값이 폭등했다. 터를 닦고, 수맥을 보고, 방향을 잡고, 전기도 끄는 등의 모든 수고를 면할 수 있다. 심지어 지하수를 파는 것까지도.

설령 집을 새로 짓더라도 거실에 커다란 통유리를 붙이는 짓은 하지 말기 바란다. 툇마루가 되더라도 마루를 만들고 소박하고 아담한 3간 짜리로 안채를 짓고, 아래채와 창고를 따로 두는 것이 좋다. <시골집 고쳐살기>라는 책을 보면 그 이유가 상세히 나와 있다. 자연소재로 집을 짓는 것도 중요한 사항이다.

거실에 전면 통유리를 달지 말라고 한 것은 유리가 단열성이 낮기 때문이다. 에너지 소비형 집은 두고두고 후회될 수밖에 없다. 단열을 최대한 강화하는 집을 마련하는 게 좋을 것이다. 이미 <전원생활>에 소개된 김성원 선생이나 이재열 선생의 저서를 살펴보고 귀농 관련 누리집에 가서 자료를 찾아보면 대략 큰 틀에서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이다.

지난 2월, 탈핵 에너지 견문단 소속으로 열흘 정도 독일 함부르크, 베를린 등지에 다녀왔다. 그곳에는 촛불 하나만 켜 놓아도 한 겨울에 그럭저럭 지낼 수 있는 집들이 대부분이었다.



출처 :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답을 알려드리죠 - 오마이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골살이관련 싸이트 모음 (전국) [가져옴] 지기 2016-09-21 129949
공지 홈피 용량및 접속자증가로 인해 사진 업로드는 금 합니다_링크를 사용바랍니다 지기 2016-05-11 126953
33 요즘 고추 가격입니다. bimho 2013-10-14 14911
32 호박고구마예요 화순농부 2013-10-14 14108
31 아우성치는 닭들 [1] 오리 2013-10-14 18887
30 꼭 귀농하면 농사만이 정답일까요? [1] 내가대장님 2013-10-14 17362
29 밭 농사 짓는 법 이진동 2013-10-11 24231
28 "별 거지 같은 알바가 다 있네" [1] 민속촌 2013-10-11 17406
27 귀농후 쌀 농사가 희망적인가? 지기 2013-10-11 14597
26 귀농후 앉아서 5천만 벌었다면? 사람 2013-10-11 13990
25 흙이나 모래가 필요합니다 사랑88 2013-10-11 13970
24 노 부부의 건망증 부부 2013-10-10 13792
23 혹시 주말주택 공유하실분 계실까요? 6시내고향 2013-10-10 14282
22 수수를 수확했습니다 몽객 2013-10-10 13995
21 달마산에서 취송 2013-10-10 14207
20 2분 모십니다 rkfkeotk11 2013-10-10 14128
19 시골땅 2년만에 어느정도 올랐을까 ? dokile 2013-10-08 14509
18 귀농후 생활비는 결코 적게 들지 않는다!! 착각 2013-10-07 15718
17 자연산 송이 비싸네요 자연송 2013-10-07 14216
16 귀농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2] 부천아짐 2013-10-07 18420
15 염치없는 푸념합니다 [2] 수학여행 2013-10-07 18400
14 도시에사는 사람이 시골의 땅을 어느정도 구입할 수 있는가 ? 지기 2013-10-04 14225
13 농업인이란 조건이 왜 필요한 건지 ? [1] 노가지 2013-10-04 18252
12 멧돼지 공격시 대처법은? 돼지행동 2013-10-01 16093
11 근로자 62% "정년 60세 의무화, 지켜지기 힘들 것" fonghee 2013-10-01 15193
10 시골에서 정수기 사용시 필터링? [1] 영욱이네 2013-10-01 19223
9 10월 1일 벌써 서리가 내렸네요 첫서리 2013-10-01 14596
8 좋은 집터란 어떤곳을 말하는가? [1] 흥부네 2013-09-30 19249
7 요즘 고추 가격 [1] kumbo 2013-09-30 18413
6 귀농질문좀 드립니다. [1] 도시야 2013-09-26 18474
5 가을감자 심는 시기를 알려고하는데요 [1] 가을감자 2013-09-26 20297
4 영주에서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은 얼마정도 할까요? [1] 부자아빠 2013-09-26 19322
3 귀농을 하려고 준비하는 40대 후반입니다 kwinong35 2013-09-25 17495
»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 오라는 곳은 많아도 갈 곳이 없어.. 지기 2013-09-25 16908
1 귀농 - 어떤방법이 더 좋을까요? [1] 도심 2013-09-25 18928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