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귀농사모




오늘:
45
어제:
121
전체:
3,090,093
귀농사모

1. 자유게시판은 아무나 자유롭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2. 정치적인 내용이나 종교적인 내용은 지양해주시기 바랍니다.
3. 하루 2회이상 연달아 글을 오리시는 것을 제한합니다

꼭 귀농하면 농사만이 정답일까요?

조회 수 17365 추천 수 0 2013.10.14 14:29:09
내가대장님

저는 경기도 부천에서 거주를 하다 친인척 하나 없고 아는 사람 하나 없는 해남이라는곳으로 내려와 정착 한지 올해로 4년째 접어 듭니다.

 

해남에 정착을 하게 되기 까지 전국에 어지간한 곳은 모두 다녀봤고, 유독 바다와 가까운곳을 찾다 보니 해남으로 이주를 했습니다.

 

저는 농사를 짖지 안습니다.

농사 전혀 모릅니다. 하다 못해 가지를 꺽어서 그냥 땅에 꽂아만 두면 살아 간다는 무화과 나무를 뿌리채 옮겨 심어도 말려 죽입니다.

 

그럼 저는 뭘 해 먹고 살까요?

 

농사에 관심도 없고 농사의 농자도 모르는 제가 관심을 가진 분야는 농업관련 시설 이나 기자재에 관해서였습니다.

 

그런 이유로 1년 정도 농업용 파이프나 하우스 관련 농자재를 판매 하는 곳에 취업을 하여 각각의 물품들이 무엇을 하는데 사용하는가를 익혔고, 지금은 시설하우스나 축양장(양식장)을 시설 하러 다닙니다.

 

도시에서 시골로 내려오려 하는 분들중 내려오고는 싶지만 막상 뭘 해 먹고 살까 ?

가면 과연 먹고 살수는 있을까?

농사를 모르는데 해낼수 있을까? 등등 이런 저런 걱정들을 많이 하며 고민만 하다가는 한도 끝도 없는것이 현실입니다.

 

진짜로 도시를 벗어나고 싶다면 꼭 농사만이 아닌 다른 여러가지의 무궁무진한 직업이 있는곳이 바로 농촌입니다.

 

제가 사는 동네만 해도 총 31 가구중 젊은 사람이라고 하는 분도 50대후반에서 60대 입니다.

그나마도 저를 제외하고 3명이 전부죠.

그외에는 모두가 최소 70대에서 최대 96세 까지의 분포입니다.

제가 올해 44살 인데 완전 애 취급이죠.

물론 젊은 사람이 제법 있는 동네도 있습니다.

 

즉 일은 끝없이 많아도 젊은 사람(?)이 없어서 못하는 실정입니다.

귀농을 해서 처음부터 땅을 사고 농기계를 사고 하는 짓은 제가 보는 시각에서는 정말 미련한 짓입니다.

4년여 동안 귀농해서 내려왔다가 실패를 하고 다시 도시로 돌아가는 사람들을 제법 여럿 보았습니다.

 

그분들의 하나같은 공통점은 농사에 대해서 너무 쉽게 생각을 하고 우선 집과 땅부터 사고 농기계도 대출을 받아 사고 등등 하다가 농사를 망치고 빛을 지고 그런 악순환을 겪다가 다시 올라가는 분들이 많더군요.

 

결론적으로 저의 생각은 꼭 농사만이 능사는 아니며, 그것이 아니더라도 농촌지역에서도 할일은 많다는것입니다.

 

단, 그 할일 이라는것이 도시에서와 같이 책상앞에서 앉아 하는 그런일은 아닙니다.

그런 생각을 가진다면 아예 시골로 내려갈까? 하는 생각도 마시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정말 몸으로 움직여 일을 하고자 하는 분만이 도전을 할 자겪이 있음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꼭 농사만이 능사는 아닙니다.

하다못해 용접 기술만 가져도 먹고 사는데 아무 문제 없는곳이 바로 농촌입니다.

 

귀농이나 귀촌을 꿈꾸시는분들 막연하게만 생각 마시고 내가 어떤기술로 무엇을 할것인가를 미리 정하는것도 좋지만,

아무런 기술이 없다 해도 7-80 할머니들도 다른 논 밭으로 일당받고 일을 하러 다니는 곳이 바로 농촌임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고 귀농이나 귀촌을 생각하시면 좋겠습니다.


댓글 '1'

해도

2013.10.14 21:06:26

좋은 정보 고마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시골살이관련 싸이트 모음 (전국) [가져옴] 지기 2016-09-21 129959
공지 홈피 용량및 접속자증가로 인해 사진 업로드는 금 합니다_링크를 사용바랍니다 지기 2016-05-11 126964
222 질병치료,영어공부에 좋은정보 민간요법 2016-07-03 43319
221 지금은 토양개량할 때-<풍산게르마늄> 살포후 수년간 비료.농약없이 병충해 방제하며 다수확하세요. psbio 2014-10-21 33707
220 밭 농사 짓는 법 이진동 2013-10-11 24237
219 충주전원주택매매 한폭의 그림 같은 집 허현정 2016-02-03 24150
218 [광고]농장용 미니굴삭기 판매 및 렌탈해드립니다. 동고령한량 2015-10-21 23350
217 답을 대지로 지목 변경하려면 어떠한 절차와 비용이 드는지 알고 싶습니다. [1] 이명숙 2013-10-31 22989
216 가을감자 심는 시기를 알려고하는데요 [1] 가을감자 2013-09-26 20299
215 망둥어가 풍년입니다 바 다 랑 2013-10-25 19536
214 유용한 사이트 모음입니다_7월 버전 지기 2016-07-04 19378
213 영주에서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은 얼마정도 할까요? [1] 부자아빠 2013-09-26 19324
212 좋은 집터란 어떤곳을 말하는가? [1] 흥부네 2013-09-30 19257
211 시골에서 정수기 사용시 필터링? [1] 영욱이네 2013-10-01 19224
210 귀농 - 어떤방법이 더 좋을까요? [1] 도심 2013-09-25 18929
209 홍성에 있는 산.논.밭 을 싸게 팝니다. chro 2014-02-12 18909
208 아우성치는 닭들 [1] 오리 2013-10-14 18888
207 들깨는 언제 베는게 적당한가요? 겨울에 좋은가요 [1] 은색 2013-10-15 18526
206 귀농질문좀 드립니다. [1] 도시야 2013-09-26 18475
205 귀농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2] 부천아짐 2013-10-07 18423
204 요즘 고추 가격 [1] kumbo 2013-09-30 18415
203 염치없는 푸념합니다 [2] 수학여행 2013-10-07 18402
202 농업인이란 조건이 왜 필요한 건지 ? [1] 노가지 2013-10-04 18259
201 움직이는 쥐덫 [1] 서생원 2013-10-16 18155
200 귀농 하려고 하는데 예산을 얼마 정도로 잡아야 할까요? [2] 강원도 2013-10-14 18132
199 땅 일부를 점용하고 있는 이웃의 비닐 하우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1] rikia 2013-10-31 18048
198 힐링전원마을 늘숨명상마을 분양안내 지민맘 2014-04-08 17903
197 귀농을 하려고 준비하는 40대 후반입니다 kwinong35 2013-09-25 17586
196 "별 거지 같은 알바가 다 있네" [1] 민속촌 2013-10-11 17408
» 꼭 귀농하면 농사만이 정답일까요? [1] 내가대장님 2013-10-14 17365
194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 오라는 곳은 많아도 갈 곳이 없어.. 지기 2013-09-25 16909
193 올해 처음 감을 땁니다 file 지기 2013-10-24 16558
192 가입인사 [1] 야인 2016-07-04 16463
191 가입인사 [1] 부여사랑 2016-06-21 16276
190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file 지난날에 2013-10-29 16166
189 향기좋은 따뜻한 coffee 한잔과 함께... file 철우아빠 2013-10-25 16115
188 멧돼지 공격시 대처법은? 돼지행동 2013-10-01 16095
187 안녕하세요 [1] line 2016-08-01 16068
186 [귀농도움 교육안내] 버섯재배기술, 농산물품질관리사, 화훼장식기능사 [1] 한국농식품직업전문학교 2014-11-26 16062
185 의사도 말해 주지 않은 건강 10계명 건강 2013-10-24 1604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