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귀농사모




오늘:
55
어제:
98
전체:
3,095,625
귀농사모

1. 자유게시판은 아무나 자유롭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2. 정치적인 내용이나 종교적인 내용은 지양해주시기 바랍니다.
3. 하루 2회이상 연달아 글을 오리시는 것을 제한합니다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오라는 곳은 많아도 갈 곳이 없는 것이 '귀농 희망자'의 고민이다. 지자체마다 여러 가지 '유인책'을 내세우며 손짓을 하는데 막상 마음을 정하려고 하면 꼭 한 두 가지씩 걸린다. 위치가 좋으면 땅이 비싸고 좋은 빈집이 있으면 너무 마을에 붙어있어 탈이다. 지방정부의 지원은 괜찮은데 지원 항목이 썩 구미에 당기지 않는다. 싼 땅이 있어 가 봤더니 길이 없는 맹지고, 아는 선배가 있는 곳은 땅과 집이 너무 떨어져 있다. 대개 이런 식이다.

아무리 복잡한 변수가 있어도 손에 쥔 돈만 많으면 선택지는 열려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사람들은 돈이 모자라서 겪는 시련도 있지만, 그보다는 과다한 욕심에서 비롯되는 심리적 좌절과 분노로 삶이 무너지는 경우가 더 많다


귀농지 선택의 첫째는 농촌에 농사지으러 가는 것인지, 애들 교육 때문에 가는 것인지, 펜션 하나 지어서 산촌을 찾는 도시인 휴식처 제공하며 유유자적하러 가는 것인지가 먼저 정해져야 한다. 그리고 그 기준을 근거로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 뭐든 기준이 중요하다. 건강 때문에 가는가, 노후를 편안히 보낼 전원생활이 목적인가... 주요한 측면과 부수적인 측면을 잘 가늠해야 한다는 말이다.

아이도 키우고, 농사도 짓고, 돈벌이도 하고 싶은가. 건강도 회복하고? 얼마든지 그럴 수 있다. 그렇다면 그것들의 우선순위를 차례차례 번호로 매겨보자. 물 좋고 정자 좋은 곳은 없는 법이고 있더라도 함정이 있기 마련이니 그렇다.

땅값은 싸고, 사철 흐르는 물이 있으며 뒷산이 제법 큼지막하게 있는 곳을 찾으면 결코 안 된다. 그런 곳을 남들 오라고 남겨 둘 사람들은 없기 때문이다. 있다면 하늘이 내려 주시는 축복이라 생각해서 양보하고, 없으면 없는 대로 이 역시 하늘이 내려 주시는 은총으로 생각하는 게 좋다. 그것이야말로 시골살이할 사람이 갖춰야 하는 중요한 마음가짐이라 본다.

자녀 교육 때문에 시골을 택하는 것이라면 다시 한 번 더 목표를 구체화하자. 냇가에서 가재도 잡으면서 기존 체제의 제도권 교육의 실리도 챙기려고 한다면 면 소재지나 읍 단위의 귀농지를 찾아보길 권한다.

인위적인 작용을 최소화한 자연농업을 하러 가는 시골이라면 버려진 땅, 잡초는 물론 잡목이 우거진 산골이 좋다. 지자체의 어떤 지원에도 눈길을 돌리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애들 교육도 자연 학교, 생활 학교를 염두에 두고 집 살림에서 배우고 익히게 하면 어울린다.


빈집을 고쳐 사는 것이 최고


이러다가 구석진 땅이나 빈집 한 채를 만나면 더할 나위 없는 행운이라고 할 수 있다. 연습살이를 잘하면 주민들이 서로 "이 땅 사라" "내 집 사라"고 하는 법이고, 바가지를 쓸 염려도 없다. 되레 고맙다는 말까지 듣게 된다. 억지로 낚아채듯 외지 사람이 논밭 사고, 빈집을 사들이면 두고두고 동네 사람들의 원성을 사기도 한다.

이 참에 집에 대해 말하자면, 집은 빈집을 하나 사서 고쳐 살기를 권한다. 건축자잿값이 보통이 아니기 때문이다. 기름값이 오르니까 석유합성화합물이 대부분인 건축자잿값이 폭등했다. 터를 닦고, 수맥을 보고, 방향을 잡고, 전기도 끄는 등의 모든 수고를 면할 수 있다. 심지어 지하수를 파는 것까지도.

설령 집을 새로 짓더라도 거실에 커다란 통유리를 붙이는 짓은 하지 말기 바란다. 툇마루가 되더라도 마루를 만들고 소박하고 아담한 3간 짜리로 안채를 짓고, 아래채와 창고를 따로 두는 것이 좋다. <시골집 고쳐살기>라는 책을 보면 그 이유가 상세히 나와 있다. 자연소재로 집을 짓는 것도 중요한 사항이다.

거실에 전면 통유리를 달지 말라고 한 것은 유리가 단열성이 낮기 때문이다. 에너지 소비형 집은 두고두고 후회될 수밖에 없다. 단열을 최대한 강화하는 집을 마련하는 게 좋을 것이다. 이미 <전원생활>에 소개된 김성원 선생이나 이재열 선생의 저서를 살펴보고 귀농 관련 누리집에 가서 자료를 찾아보면 대략 큰 틀에서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이다.

지난 2월, 탈핵 에너지 견문단 소속으로 열흘 정도 독일 함부르크, 베를린 등지에 다녀왔다. 그곳에는 촛불 하나만 켜 놓아도 한 겨울에 그럭저럭 지낼 수 있는 집들이 대부분이었다.



출처 :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답을 알려드리죠 - 오마이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시골살이관련 싸이트 모음 (전국) [가져옴] 지기 2016-09-21 130076
공지 홈피 용량및 접속자증가로 인해 사진 업로드는 금 합니다_링크를 사용바랍니다 지기 2016-05-11 127051
224 질병치료,영어공부에 좋은정보 민간요법 2016-07-03 43374
223 지금은 토양개량할 때-<풍산게르마늄> 살포후 수년간 비료.농약없이 병충해 방제하며 다수확하세요. psbio 2014-10-21 33726
222 충주전원주택매매 한폭의 그림 같은 집 허현정 2016-02-03 24432
221 밭 농사 짓는 법 이진동 2013-10-11 24310
220 [광고]농장용 미니굴삭기 판매 및 렌탈해드립니다. 동고령한량 2015-10-21 23404
219 답을 대지로 지목 변경하려면 어떠한 절차와 비용이 드는지 알고 싶습니다. [1] 이명숙 2013-10-31 23344
218 가을감자 심는 시기를 알려고하는데요 [1] 가을감자 2013-09-26 20502
217 망둥어가 풍년입니다 바 다 랑 2013-10-25 19558
216 유용한 사이트 모음입니다_7월 버전 지기 2016-07-04 19493
215 영주에서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은 얼마정도 할까요? [1] 부자아빠 2013-09-26 19359
214 좋은 집터란 어떤곳을 말하는가? [1] 흥부네 2013-09-30 19321
213 시골에서 정수기 사용시 필터링? [1] 영욱이네 2013-10-01 19246
212 귀농 - 어떤방법이 더 좋을까요? [1] 도심 2013-09-25 18949
211 홍성에 있는 산.논.밭 을 싸게 팝니다. chro 2014-02-12 18933
210 아우성치는 닭들 [1] 오리 2013-10-14 18906
209 들깨는 언제 베는게 적당한가요? 겨울에 좋은가요 [1] 은색 2013-10-15 18550
208 귀농질문좀 드립니다. [1] 도시야 2013-09-26 18492
207 요즘 고추 가격 [1] kumbo 2013-09-30 18444
206 귀농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2] 부천아짐 2013-10-07 18443
205 염치없는 푸념합니다 [2] 수학여행 2013-10-07 18422
204 농업인이란 조건이 왜 필요한 건지 ? [1] 노가지 2013-10-04 18321
203 움직이는 쥐덫 [1] 서생원 2013-10-16 18202
202 귀농 하려고 하는데 예산을 얼마 정도로 잡아야 할까요? [2] 강원도 2013-10-14 18158
201 땅 일부를 점용하고 있는 이웃의 비닐 하우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1] rikia 2013-10-31 18078
200 힐링전원마을 늘숨명상마을 분양안내 지민맘 2014-04-08 17924
199 귀농을 하려고 준비하는 40대 후반입니다 kwinong35 2013-09-25 17719
198 "별 거지 같은 알바가 다 있네" [1] 민속촌 2013-10-11 17427
197 꼭 귀농하면 농사만이 정답일까요? [1] 내가대장님 2013-10-14 17387
»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 오라는 곳은 많아도 갈 곳이 없어.. 지기 2013-09-25 16932
195 올해 처음 감을 땁니다 file 지기 2013-10-24 16574
194 가입인사 [1] 야인 2016-07-04 16510
193 가입인사 [1] 부여사랑 2016-06-21 16322
192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file 지난날에 2013-10-29 16183
191 의사도 말해 주지 않은 건강 10계명 건강 2013-10-24 16157
190 향기좋은 따뜻한 coffee 한잔과 함께... file 철우아빠 2013-10-25 16132
189 안녕하세요 [1] line 2016-08-01 16117
188 멧돼지 공격시 대처법은? 돼지행동 2013-10-01 16113
187 [귀농도움 교육안내] 버섯재배기술, 농산물품질관리사, 화훼장식기능사 [1] 한국농식품직업전문학교 2014-11-26 1608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