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귀농사모




오늘:
83
어제:
113
전체:
3,089,390
귀농사모

1. 자유게시판은 아무나 자유롭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2. 정치적인 내용이나 종교적인 내용은 지양해주시기 바랍니다.
3. 하루 2회이상 연달아 글을 오리시는 것을 제한합니다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조회 수 16163 추천 수 0 2013.10.29 01:43:04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하지만 외로움은 다른 사람에 의해서라기보다는 스스로가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이러한 외로움은 마음은 있으나 정작 여러 가지 주변 상황이나 여건에 의해 좌절했을 때 생기는 마음의 병이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나를 외면하거나 따돌려서가 아니라 본인 스스로 주변 사람을 피한다.

 이렇게 외로움은 힘든 상황을 더 악화시키거나 덧난 상처를 더 크게 키운다.

1.JPG


 젊은 날에는 외로움이 선택일 수 있지만 늙은 사람에게는 어쩔 수 없이 겪게 되는 슬픔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살아온 지난날에 대한 반성이나 후회가 시간이 지나가도 고칠 수 없는 절망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외로움을 느끼면 느낄수록 점점 더 움츠려들기 마련이다.

 외로움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닫힌 마음부터 먼저 열어야 하는데, 문제는 주변에 그것을 풀 수 있는 대상이 없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외로움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싫든 좋든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스스로 마음을 열고 문제에 뛰어들어야 한다.


 왜냐하면 스스로 외롭다고 여길수록 세상을 향한 마음 역시 닫혀가기 때문이다.

 당신이 외로우니까 내가 위로가 되어 줄게 하는 사람보다 도리어 귀찮게 여기는 사람이 태반일 것이다.

 마음먹기에 따라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지듯이 스스로 외로움을 느낄수록 즐겁게 살려는 노력을 더 많이 해야 한다.

 스스로 아무리 아파도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세상의 그 어느 누구라도 대신 할 수 없다.

 외로움이 사람과의 벽을 만들고 일의 한계를 만들기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정신이 아무리 강해도 육신의 힘을 빌리지 않으면 의지를 실천하기란 어렵다.

 흔히 육신은 정신을 담는 그릇이라고들 하지만, 육신이 정신을 담을 만큼 건강 역시 담보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므로 정신과 육신은 둘이 아닌 하나를 이룰 때 비로소 사람으로서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1.JPG

 정신의 힘이 강하면 의지의 실천이 되지만, 육신의 힘이 강하면 욕망의 포로가 되기 싶다.

 이와 같이 외로움이라는 것도 정신이 육신을 컨트롤하지 못함으로써 생기는 것일 게다.


 외로움을 타는 사람은 세상에 대한 불만을 마음으로 말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모든 근심과 걱정을 자신의 탓으로 여기는 사람이다.

 그렇게 마음으로 시를 쓰고 마음으로 눈물을 흘리며 마음으로 슬픔이란 술을 마시는 것이다.

 젊은 날의 외로움은 인생의 가치를 높이는 사색이 될 수 있지만, 늙어서의 외로움은 지난 인생마저 지울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외로움도 따지고 보면 일종의 기대요 집착이므로 다른 것과 비교하려는 욕망에서 벗어나야 한다.


 외로움을 벗어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그것은 자신이 하고 싶은 것 마음이 원하는 것만 하면 된다.

 너무 결과에 연연하지 말아야 하며, 남의 입장이나 생각을 이해하고 배려하겠다는 얄팍한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리고 매일매일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의무나 책임으로 여기지 말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면 된다.

 소중한 사람이라 해서 그들의 삶마저 자신이 감당하겠다는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시골살이관련 싸이트 모음 (전국) [가져옴] 지기 2016-09-21 129945
공지 홈피 용량및 접속자증가로 인해 사진 업로드는 금 합니다_링크를 사용바랍니다 지기 2016-05-11 126948
231 질병치료,영어공부에 좋은정보 민간요법 2016-07-03 43314
230 지금은 토양개량할 때-<풍산게르마늄> 살포후 수년간 비료.농약없이 병충해 방제하며 다수확하세요. psbio 2014-10-21 33705
229 밭 농사 짓는 법 이진동 2013-10-11 24229
228 충주전원주택매매 한폭의 그림 같은 집 허현정 2016-02-03 23925
227 [광고]농장용 미니굴삭기 판매 및 렌탈해드립니다. 동고령한량 2015-10-21 23346
226 답을 대지로 지목 변경하려면 어떠한 절차와 비용이 드는지 알고 싶습니다. [1] 이명숙 2013-10-31 22959
225 가을감자 심는 시기를 알려고하는데요 [1] 가을감자 2013-09-26 20296
224 망둥어가 풍년입니다 바 다 랑 2013-10-25 19532
223 유용한 사이트 모음입니다_7월 버전 지기 2016-07-04 19370
222 영주에서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은 얼마정도 할까요? [1] 부자아빠 2013-09-26 19320
221 좋은 집터란 어떤곳을 말하는가? [1] 흥부네 2013-09-30 19246
220 시골에서 정수기 사용시 필터링? [1] 영욱이네 2013-10-01 19222
219 귀농 - 어떤방법이 더 좋을까요? [1] 도심 2013-09-25 18927
218 홍성에 있는 산.논.밭 을 싸게 팝니다. chro 2014-02-12 18905
217 아우성치는 닭들 [1] 오리 2013-10-14 18885
216 들깨는 언제 베는게 적당한가요? 겨울에 좋은가요 [1] 은색 2013-10-15 18523
215 귀농질문좀 드립니다. [1] 도시야 2013-09-26 18473
214 귀농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2] 부천아짐 2013-10-07 18419
213 요즘 고추 가격 [1] kumbo 2013-09-30 18412
212 염치없는 푸념합니다 [2] 수학여행 2013-10-07 18399
211 농업인이란 조건이 왜 필요한 건지 ? [1] 노가지 2013-10-04 18249
210 움직이는 쥐덫 [1] 서생원 2013-10-16 18152
209 귀농 하려고 하는데 예산을 얼마 정도로 잡아야 할까요? [2] 강원도 2013-10-14 18127
208 땅 일부를 점용하고 있는 이웃의 비닐 하우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1] rikia 2013-10-31 18045
207 힐링전원마을 늘숨명상마을 분양안내 지민맘 2014-04-08 17901
206 귀농을 하려고 준비하는 40대 후반입니다 kwinong35 2013-09-25 17473
205 "별 거지 같은 알바가 다 있네" [1] 민속촌 2013-10-11 17405
204 꼭 귀농하면 농사만이 정답일까요? [1] 내가대장님 2013-10-14 17361
203 어디로 갈지 애매한 귀농 - 오라는 곳은 많아도 갈 곳이 없어.. 지기 2013-09-25 16907
202 올해 처음 감을 땁니다 file 지기 2013-10-24 16555
201 가입인사 [1] 야인 2016-07-04 16456
200 가입인사 [1] 부여사랑 2016-06-21 16270
» 아프고 힘들수록 가장 먼저 찾아오는 것은 외로움이다 file 지난날에 2013-10-29 16163
198 향기좋은 따뜻한 coffee 한잔과 함께... file 철우아빠 2013-10-25 16111
197 멧돼지 공격시 대처법은? 돼지행동 2013-10-01 16092
196 안녕하세요 [1] line 2016-08-01 16062
195 [귀농도움 교육안내] 버섯재배기술, 농산물품질관리사, 화훼장식기능사 [1] 한국농식품직업전문학교 2014-11-26 16059
194 65세에 귀촌한 사람입니다 [1] 정작가 2013-10-21 1602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